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송고(대구=연합뉴스) 부천출장샵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으로부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렸다는 핀잔을 들은 청년 구직자가 대통령의 조언이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깊은 실망감을 털어놨다. 실직 전까지 조경사로 일했던 이 청년은 그러나 사연이 널리 알려지면서 채용하겠다는 의사가 쇄도해 곧 일자리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25세의 전직 조경사 조나탕 자앙은 18일(현지시간) 유럽1 방송 인터뷰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목포출장샵 충고가 “목에 걸려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그 말이 사실이라면 나와 함께 한번 일자리를 찾아보자고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마크롱은 지난 15일 엘리제궁 개방행사에서 만난 자앙이 일자리를 구하기 힘들다고 하소연하자 대뜸 일할 사람이 없어 난리인데 무슨 소리냐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려있다고 응수해 비난 여론이 일었다. 마크롱은 자앙이 “이력서를 보내도 답이 없다”고 하자 “내가 가는 호텔·카페·음식점·건설현장 어디든 사람을 찾는다. (카페와 레스토랑이 모인) 몽파르나스에 가면 일자리를 쉽게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가 길 하나만 건너면 당신에게 일자리를 찾아줄 수 있다. 그러니 창원출장샵 잘 해봐라”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 모습은 동영상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갔고 마크롱의 안산출장샵 답변이 경멸적이고 무지하며 공감이 결여됐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일간지 리베라시옹은 마크롱을 프랑스 대혁명 당시 여수출장샵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진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에 빗대어 조롱하기도 했다. 프랑스 왕정의 마지막 왕비였던 앙투아네트는 굶주린 파리 시민들이 베르사유 궁전 앞으로 몰려가 빵을 달라고 외치자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으면 되지”라고 말한 것으로 널리 알려졌다. 실제로 앙투아네트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만큼 마크롱이 고질적인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에게 정책 대안을 제시하지는 의정부출장샵 못할망정 공감과 현실감각이 결여된 정읍출장샵 충고나 했다는 비판이 비등하다.

0

Article Tags:
· · ·
Article Categories:
eventos
Likes:
0

Leave a Comment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 Campos obrigatórios são marcados com *